메뉴 건너뛰기

:: 목양수필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697 9/20 성도의 신앙은 헌금을 얼마나 많이 드리느냐로 평가한다(??) 초원제자 2019.09.20 447
2696 9/19 신앙의 명문가문은 거창한 것도 멀리 있는 것도 아니다. 초원제자 2019.09.18 501
2695 9/18 목사와 장로의 자녀들이 교회를 등지고 신앙과 멀어진 것이... 초원제자 2019.09.17 456
2694 9/17 93세의 류윤욱 목사가 친히 보낸 메일이 더 이어지기를 소원하고 있다. 초원제자 2019.09.17 432
2693 9/16 노회에 참석을 해야 하는지를 고민... 힘이 떨어진다. 아니 시험에 빠진다. 초원제자 2019.09.16 555
2692 9/15 9월 6일 금요일에는 연수구청 신우회에서 주관한 예배 설교를 했다 초원제자 2019.09.14 506
2691 9/14 부산 제일영도교회 이종형 장로에 대한 간증에 시간을 할애했다. 초원제자 2019.09.14 611
2690 9/13 김종욱 목사의 이날 효에 대한 간증은 나에게 중요한 재료가 된다. 초원제자 2019.09.13 536
2689 9/12 두 장로는 은퇴기를 향해 달리는 어느 목사에게 하늘이 낸 사자였다. 초원제자 2019.09.12 440
2688 9/11 부산외대에서 기독교신학 과목 교수를 한명 선발했다. 초원제자 2019.09.10 531
2687 9/10 9월 3일 화요일에 검암선두교회에서 교역자 월례회가 있었다. 초원제자 2019.09.10 556
2686 9/9 글은 마음에 담긴 것을 솔직하게 품어 내어 화폭에 그리는 예술이다. 초원제자 2019.09.08 455
2685 9/8 고신역사의 큰 줄기를 형성했던 송상석 목사가 부활한 것이다. 초원제자 2019.09.07 486
2684 9/7 현재 나는 교회의 당장을 위해 최선을 다한 묵상과 기도를 하고 있다. 초원제자 2019.09.06 454
2683 9/6 어떤 점과 면이 박영돈 교수와 같은 본이 되는 교수에게 희망을 보여주었을까? 초원관리자 2019.09.05 587
2682 9/5 최병식 집사와 김길자 권사의 담임목사임이 긍지가 된다. 초원제자 2019.09.04 461
2681 9/4 영우를 지도한 아내의 평이다. 할아버지와 아빠보다 나은 것 같다(?). 초원제자 2019.09.03 441
2680 9/3 “초원교회는 수준이 있는 교회입니다.” 초원제자 2019.09.02 554
2679 9/2 김종욱 목사는 우리교회에서 처음으로 설교한 통합교단의 목사이다. 초원제자 2019.09.02 613
2678 9/1 “목사님께서 저의 결혼식에도 와 주셨는데 오늘도 와 주셨네요. 감사드립니다.” 초원제자 2019.09.01 555
Board Pagination Prev 1 ... 4 5 6 7 8 9 10 11 12 13 ... 143 Next
/ 143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