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 목양수필 ::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기독신문에 이런 보도가 나올 만큼 한국교회는 지금 심각한 홍역을 치르고 있다.

 

 

 새벽마다 아내와 맑은 공기를 가르고 있다. 415분에 집을 나선다. 나는 운전석에 아내는 조수석에 자리를 잡는다. 요즈음은 최재희 전도사를 먼저 태우고 허명자 권사 집으로 간다. 최 전도사가 부임하기 전에는 허 권사만 픽업을 했다.

 

 새벽기도의 시간에 자신의 자리를 잡고 기도하는 사람이 허 권사이다. 그러나 교회까지 걷기에는 좀 거리가 된다. 그럼에도 허 권사는 마치고 갈 때는 걸어서 간다. 최 전도사도 귀가 시에는 걸어서 돌아간다. 특별히 시간을 내서 운동하기 어려우니 그리 하는 것이다.

 

 새벽공기를 가르며 교회로 오자면 여러 교회들을 통과한다. 어떤 교회는 새벽기도회 시간을 가지지 않는 듯 조용한 교회가 있다. 그 시간에 불이 전혀 들어와 있지 않은 것이다. 연수구 관내 교회의 절반 이상이 새벽기도회가 없음을 확인한 것은 그리 오래된 일이 아니다.

 

 이런 상황에서 대단히 부러운 한 교회가 있었다. 우리교회 근처의 도로에 새벽시간이면 자동차가 퍼레이드를 한다. 줄잡아 40대 정도는 된다. 이들이 새벽기도회에 참석하기 위해 차를 가져 온 것이다. 이 교회는 다른 지역에서 우리 교회 가까이로 이동을 했다. 서구 가정동에서 이곳으로 이전한 우리교회와 같은 경우이다.

 

 우리교회는 이동 후 재미를 보지 못했지만 이 교회는 대단히 안정된 교회로 성장을 했다. 이 교회를 개척한 목사는 은퇴를 하여 원로목사가 되었다. 주변의 성도들을 대할 때마다 이 원로목사에 대한 칭송이 자자했다. 신앙인품이 좋기로 소문이 나 있었던 것이다.

 

 그후 이 교회에 대한 소식은 잘 알지 못했다. 교단이 다른 점도 있지만 내가 이런 면에서 정보가 어두운 편이다. 그러나 최근에 이 교회에 대한 소식을 여러 통로를 통해 듣게 된다. 후임목사가 재정관리를 투명하게 하지 못해 교회에서 나가게 되었다는 것이다. 성도들은 아픔을 겪었지만 교회를 위해 지혜롭게 처리를 했다고 생각했다.

 

 그러나 다시 목사가 취임을 했지만 여전히 교회가 평안하지 못하다는 소문을 들었다. 같은 목사로서 마음이 대단히 아팠다. 이런 소식은 비단 이 교회에 국한되는 것이 아니고 여러 교회에서 들려오고 있는 일상적인 소식이다.

 

 201693일자로 발행된 인천기독교신문 제 4919면에는 담임목사 부임 후 어려움에 처한 인천0000교회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되었다. 부제는 주일마다 교회 앞 용역업체와 성도 간 대치라고 붙어 있었다. 기독신문에 이런 보도가 나올 만큼 한국교회는 지금 심각한 홍역을 치르고 있다.

 

 전기한 교회의 후임목사는 문제가 되자 교회를 떠나기라도 했다. 그나마 다행스런 일이다. 그러나 그 후임 목사는 교회를 지키고 있고 대신 성도들이 떠나고 있단다. 들리는 정보마다 다소 차이는 있지만 분명한 것은 교인들 상당수가 교회를 떠난 것은 분명하다.

 

 더욱 더 확실한 것은 새벽기도시마다 그렇게 많이 주차되어 있던 차량들이 전혀 보이지 않는다는 것이다. 최근에는 그 도로에 한두 대가 보일까 말까 하는 정도이다. 아내와 이 도로를 지나면서 교회가 참으로 큰 시험이 빠져있음을 실감한다고 했다.

 

 이 교회에 오랫동안 출석한 한 성도와 대화를 했다. 장로들의 마음을 움직일 정도의 위치에 있는 성도라 판단하여 상황을 물었다. 이 성도는 저는 이미 교회를 떠났습니다. 은혜를 받으러 교회에 가는 데 갈 때마다 스트레스를 받으니 그리 결정을 한 것입니다.” 라는 답을 돌린다.

 

 누가무어라 해도 그 교회를 지켜야 할 성도라고 여겼는데 그의 결단은 의외로 싱거웠다. 이 교회를 보면서 많은 생각을 함은 당연한 일이다. 우선 새벽마다 부러워했던 일을 돌이켰다. 외형적인 것을 보고 이런 마음을 가질 필요가 없다는 것이다.

 

 아울러 교회에 이런 아픔이 내재되는 것은 성도들의 문제보다 목사의 문제란 것이다. 이 교회도 목사의 문제로 보인다. 원로목사가 담임을 할 때는 평안한 교회였다. 그 목사는 존경을 받고 교회를 떠났고 현재도 그런 상태에 있다.

 

 그러나 후임들이 문제를 일으킨다. 이제 어쩌면 이 교회는 회복되기 어려운 지경으로 들어가는지 모른다. 헌금이 줄어 교회의 관리조차도 하기 어려운 형편에 이르렀다고 한다. 이런 극한 상황임에도 목사는 대안을 내놓지 않는다. 설마 교회당만 남겨 자기 것으로 차지하려고 하는 것은 아닐 것이라 믿고 싶다.

 

 이런 일이 더 이상 지상교회에서 없기를 바라고 있다. 아울러 이 교회가 이전의 교회로 회복되기를 학수고대하고 있다. 다른 교회의 망가짐으로 혹시라도 우리교회가 득을 본다는 생각은 추호도 없다. 그런 마음이 든다면 나는 회개의 대상이 되는 목사가 될 것이다.

 

 우리교회도 그 교회도 하나님의 교회란 생각이다. 목사는 하나님의 교회를 맡은 사자일 뿐이다. 따라서 청지기 의식으로 교회를 이끌어야 한다. 초원교회는 문제는 있었지만 믿음으로 지켜진 교회이다. 고난을 잘 통과한 교회이다. 이제 열매만 맺을 시기를 맞이했다.

 

 문제가 있다면 나는 언제든지 교회를 떠날 준비가 되어 있다. 목사이기 때문이다. 아니 초원교회는 나의 교회가 아니고 주님의 교회이기 때문이다. 교회에 문제가 발생한다면 상당부분 목사의 책임이다. 그렇지 않아도 교회의 부흥이 멈춘 시대이다. 이런 시기에 이런 잡음이 일어나는 교회를 특히 목사를 보면 마음이 더욱 아프다. 교회는 목사의 직업장소가 아니다. 사명을 감당하는 장소일 따름이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598 한마디로 김동한 총장은 예수님을 닮은 목사라는 것이다. 신재철 2013.03.30 6431
3597 성도 간의 고소 고발 유감 - 최갑종 박사(백석대학교 총장, 신약교수) 신재철 2013.04.03 7387
3596 나는 장로들보다 권사들과 소통이 더 잘되니 목사로서 고장이 난 것일까? 1 신재철 2015.04.12 782
3595 9/9 임직식(1) - 오랫동안 준비하고 기도해 왔던 임직식이 있었다. 신재철 2013.09.09 6723
3594 9/9 “최은수 교수님은 대화가 되는 보수신학자십니다. 그리고 열린 신학자시죠.” 초원관리자 2021.09.09 559
3593 9/9 임직식(2) - 남은 과제는 변화와 성장 그리고 성숙이다. 신재철 2013.09.09 6015
3592 9/9 이제부터 선교대회를 위한 기도가 추가되어 시작되었다. 신재철 2015.09.08 618
3591 9/9 성경역사가 뒷받침되는 교회역사가가 되어야 한다는 것에 큰 도전을 받았습니다. 1 신재철 2014.09.09 2101
3590 9/9 박병식, 정성구, 김장진 교수를 한자리에서 만나 교제했다. 신재철 2018.09.09 733
3589 9/9 등장한 목사들과 고려신학교 동문이 된다. 명암이 분명하다. 초원제자 2020.09.09 1020
3588 9/9 글은 마음에 담긴 것을 솔직하게 품어 내어 화폭에 그리는 예술이다. 초원제자 2019.09.08 882
» 9/9 교회는 목사의 직업장소가 아니다. 사명을 감당하는 장소일 따름이다. 신재철 2016.09.09 919
3586 9/9 “하나님, 저에게 돈을 주세요, 그래야 주님의 일을 멋지게 할 수 있지 않겠습니까?” 신재철 2015.09.09 1115
3585 9/9 “교수님, 저 이 수업을 듣고 싶은데 허락을 해 주시지요?” 초원관리자 2017.09.09 696
3584 9/8 목회를 30년 감당하다 보니 여러 일들이 경험된다 신재철 2018.09.08 698
3583 9/8 하나님은 목사들은 물론 성도들도 자주 자주 개혁의 장에 초대를 하신다. 신재철 2013.09.08 5878
3582 9/8 이 세 사람의 설교를 연구하면서 오늘의 나로 정립을 시키고 있다. 신재철 2016.09.08 826
3581 9/8 부디 공적인 글 외에는 올리시지 마시길...부탁의 말씀을 올립니다. 초원제자 2020.09.07 1120
3580 9/8 목사가 아닌 교수 신재철을 테스트하고 있는 것이다. 신재철 2015.09.08 694
3579 9/8 달라야 하지 않겠습니까? 신재철 2013.09.08 5937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80 Next
/ 180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