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 목양수필 ::

조회 수 596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역사의 증인이 되어도 이제 사람을 만나 아픈 역사를 상기하는 것은 피하고자 한다.

                                                                             

고려신학교는 나를 목사로 이끈 중요한 학교이다그러나 지금 이 학교는 사라지고 말았다고려신학대학원이 있는 고신교단과 합하였으니 이 대학원이 행정상 우리의 출신학교가 된다하지만 엄밀한 의미에서 구별된다감사한 것은 나는 고려신학교 출신이지만 아들은 고려신학대학원 출신이란 것이다.


나는 42회 졸업생이다요즈음 자주 만나는 김종선 목사는 59회란다김 목사가 얼마 전부터 한 목사가 나를 만나고 싶어 한다며 시간을 요청했다사실 요즈음 만나는 사람들과도 그 횟수를 줄이고 있다이제 목회에만 정진해야 하고 초원교회의 담임목사직 감당에 진력해야 한다고 생각해서다.


김 목사는 자신보다 선배인 한 목사가 고려 교단의 역사에 대해 알고 싶어 한다며 나의 마음을 자극했다그가 고려 교단에서 중요한 역할을 감당한 교회의 부목사로 사역했단다그런데 그 담임목사가 나에 대해 종종 비난을 퍼부었다는 것이다.


그 목사는 고려 교단에서 2015년에 고신교단으로 왔다김종선 목사가 올 때 같이 온 것이다그러다가 인천에서 교회를 개척하여 나와 같은 노회원이 되었다노회에서 만났어도 서로 간에 인사 없이 지냈다내 자리에서 책만 읽다가 오는 목사이니 회의 중에도 만날 일이 거의 없었다.


김 목사에게 그 목사가 여러 차례 나와의 자리를 요청했단다김 목사에게 이런저런 이유를 달아 피했지만 이번에는 피하지 못했다노회에서 세 목사가 함께 만난 것이다김 목사는 그 자리에서 다시 그 목사의 청을 전했고 나는 시간을 만들자고 했다.


11월 5일 금요일에 선한교회에서 만났다이날 나는 김종선 목사와 같은 기대감에 찼다김 목사가 나보다 늦게 고신교단으로 오면서 나의 책을 대하고는 나를 만나고 싶은 목사로 가슴에 담았단다일방적으로 고려 교단에서 들은 역사에 대해 진실을 알고 싶어서였단다.


김 목사는 역사에 대해 상당히 식견이 있었다그러니 김 목사와 대화는 쉽게 진행되었다김 목사 앞에서 내가 진술하는 것을 김 목사는 바로 이해했다그리고 유관 된 역사를 들어 평가도 낼 정도였다김 목사가 신학 공부를 할 때는 박병식 목사가 없었다.


이 신학교를 다녔다는 것에 긍지가 떨어지는 시기였다교장이 대내외적으로 무너지는 시기였기에 더욱 그랬다그런데 김 목사의 선배 목사는 김 목사가 가진 역사적 이해가 거의 없었다그러니 내가 간증하듯이 설명을 해야 했다그 목사가 듣고자 했던 역사는 내가 사실 그대로 전한다 해도 목사들이 언급하기엔 은혜가 삭감되는 것이었다.


이날 그 목사는 나를 통해 고려 교단의 역사와 특히 일탈한 지도자의 역사만 듣고서 간 입장이었다다음 날 김종선 목사를 만나 목사님어제 제가 혼났습니다앞으로 이런 자리를 만들지 마십시다.”라고 시작하여 대화했다.


김 목사도 미안한 마음을 바로 전했다상대가 어느 정도 역사를 알고 질문을 하는 정도로 알았다는 것이다그가 진정으로 궁금한 것이 있어 나를 만나 역사의 진실을 알고자 하는 것으로 이해했다는 것이다하지만 나의 마음만 아프게 한 날이었다이제 내가 관심을 가지는 분야는 역사가 아니고 성경이다복음이다.


그렇다고 역사를 외면하는 것은 아니다고신교단 70년사를 집필하는 중에 고려 교단 부분은 나의 몫이 되었다이미 기술하여 제출했다이렇게는 역사의 증인이 되어도 이제 사람을 만나 아픈 역사를 상기하는 것은 피하고자 한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598 1/1 “부산외대를 준비하셔서 교수님과 같은 귀한 분을 선물처럼 만나게 해주신...” 초원관리자 2020.12.31 1109
3597 1/1 아버지이기에 최선을 다한다. 아들이기에 최선을 다하고 싶다. 1 신재철 2015.01.01 969
3596 1/1 조석연, 곽수관, 양향모, 신재철 목사 부부가 유 장로의 초청을 받았다. 초원제자 2019.12.31 1084
3595 1/1 2022년에도 사랑으로 교회를 위해 열심히 기도하고 물질 사랑도 전하기로 했다. 초원관리자 2022.01.01 596
3594 1/1 “사람구실을 못해서 엄청 부끄럽더라구요~ㅋ” 신재철 2016.12.31 667
3593 1/1 개척자의 심정으로 돌아간다. 1 신재철 2015.01.01 798
3592 1/1 나에게 아들 상훈이는 “아빠야 말로 진정한 효자십니다.”라고 문자를 보낸다. 신재철 2016.01.01 797
3591 1/1 동역자 의식은 사실 목회자 세계에서 더욱 진하게 나타나야 한다. 1 신재철 2014.01.01 6932
3590 1/1 마지막 학기에 수강한 이소진 학생이 귀한 선물을 보내왔다. 초원제자 2018.12.31 756
3589 1/1 사과를 정중하게 하는 노인에게 책망을 돌릴 수는 없었다. 1 신재철 2015.12.31 688
3588 1/1 서울의 한 대형교회가 분열을 경험했다. 신재철 2014.01.01 7036
3587 1/1 최근에 서울신학대학교 신학대학원의 외래교수로 위촉을 받았다 신재철 2018.01.01 936
3586 1/10 강성구 목사의 사역은 스틱차량 운전에 적응하는 일부터 시작되었다. 초원관리자 2021.01.09 1294
3585 1/10 선두교회를 담임하는 곽수관 목사가 선한교회(김종선 목사)를 방문했다 초원관리자 2022.01.09 544
3584 1/10 “장로님이 장학금을 받으면 어린 학생들이 상처가 됩니다.” 신재철 2018.01.10 599
3583 1/10 경험이 있었다면 복합상가를 분양받아 교회당으로 사용하지는 않았을 것이다. 1 신재철 2015.01.10 923
3582 1/10 교단은 탈퇴, 신학교는 접수한 경향교회 3 신재철 2014.01.10 6650
3581 1/10 교의학을 공부하고 있는 방글라데시 유학생을 후원하자고 했다. 1 신재철 2015.01.10 809
3580 1/10 내가 자신의 아내와 사랑관계여서 교회에 가서 항의를 했단다. 1 신재철 2016.01.10 739
3579 1/10 심방시간에는 목사와의 대화에 초점을 맞추어야 한다. 초원제자 2019.01.09 721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80 Next
/ 180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