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문자 권사님의 모친께서 2018년 1월 6일 하나님의 부르심을 받았습니다.

위로하여 주셔서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