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양수필 ::

    -김승현 목사가 바로 자신의 손목시계를 풀어 정 선교사의 손에 채웠다.

 

226일 마닐라 공항에 도착했다. 정진우 선교사가 담임하는 교회의 성도와 각각 차를 대기시킨 채 기다리고 있었다. 점심식사도 하지 못하고 빵으로 때운 후 도착한 터여서 일행 모두가 시장했다. 추경호 목사는 저혈당 증세를 보이기도 했다.

 

마닐라 시내의 한국식당을 가기로 했다. 내가 필리핀에 머물 때 종종 찾았던 곳이다. 정 선교사는 50분 거리라 했다. 그러나 실제로는 2시간 이상이 걸렸다. 교통대란내지 지옥이었다. 퇴근시간과 맞물려 더 했을 것이다.

 

이 식당에서 내가 모두에게 첫 식사대접을 했다. 결제는 선교사가 패소로 했다. 우리 돈 17만원 전도가 들었다. 그러나 나는 200달러를 전해드렸다. 모두가 만족한 식사를 했다. 그 양이 대단했다. 나오는 날의 식사는 추경호 목사가 대접하기로 고지해 줌으로 기쁨을 더하였다.

 

추 목사와 나는 개혁주의 선교회의 중요한 보직을 맡아 일행들을 격려하려고 이런 처신을 했으나 선교현장을 떠날 때는 잠시 후회를 했다. 둘이 대접한 재원이면 선교지를 위해서는 엄청난 효과를 낼 물질임을 알고 나서다. 그럼에도 일행들을 위로함도 중요한 일이라 여겨 감사로 새겼다.

 

식사 후 선교지에 도착했다. 입구에 Cristal christian church가 있었다. 좀 더 들어가니 joyful christian school이 보였다. 이곳 교회를 방문하여 어린이 성경학교 시 말씀을 전한 때가 2012년이었다. 당시 땀으로 목욕을 하며 설교를 했던 기억이 지금도 진하게 남아 있다.

 

6년만의 방문에 필리핀은 많이 변해있었다. 우선 길이 그렇게 밀린 것은 첫 경험이다. joyful christian school의 건물이 3층으로 올라 있는 것도 처음 보았다. 6년 전에는 1층이 전부였다. 정진우 선교사의 수고와 땀 그리고 눈물이 한눈에 들어오고 마음에 느껴졌다.

 

그러나 표현을 자제했다. 나를 통하여 일행들에게 정 선교사가 알려졌고 연결이 되었기 때문이다. 동행한 목사들 스스로가 정 선교사와 그 사역을 평가하기를 바란 것이다. 정 선교사를 통해 선교사역 보고를 받았다. 물론 경직된 분위기가 아닌 자연스런 분위기에서였다.

 

정 선교사는 우리 일행이 피곤한 것을 배려했는지 간단하게 설명했다. 거창한 이야기가 없었다. 그저 자신이 이곳에 온 이유와 영혼을 사랑하는 마음만 보였다. 현재도 고등학교를 건축하고 있어 재정적으로 엄청나게 시달리고 있음에도 이에 대해 표현을 전혀 하지 않았다.

 

동행한 목사들은 그 현장에서 정 선교사의 진실성을 확인했다. 수도 없이 한국교회를 속인 선교사들과는 전혀 다른 선교사로 판단한 것이다. 사실 우리가 머문 내내 정진우 선교사는 영혼을 사랑함이 훤하게 보였다. 선교사의 손목에 시계가 없는 것을 확인한 김승현 목사가 바로 자신의 손목시계를 풀어 정 선교사의 손에 채웠다. 불과 한 달 전에 구한 방수시계란다.

 

김 목사는 수요일에는 통역한 여전도사의 수고를 알고 그에게 전할 사례의 절반도 부담을 했다. 자신의 지갑을 열어 있었던 재원을 모두 사용한 것이다. 동행한 목사들 중 최고령으로 은퇴를 3년 정도 남겨둔 목사로서 귀감 된 모습을 먼저 보인 것이다.

 

우리 8명은 4인씩 나누어 방에 들어갔다. 훌륭한 숙소였다. 정 선교사는 내빈들이나 단기선교 팀들을 위한 공간을 그 어려운 중에도 준비해 두었던 것이다. 코를 고는 목사들에 대한 정보가 있어 약간은 긴장했으나 첫날과 그 밤은 그렇게 지나갔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2139 3/9 정진우 선교사는 선교현장에서 죽었다가 부활하였다는 생각을 하였다. 신재철 2018-03-09 235
2138 3/8 개혁주의 선교회에서는 학교운영을 위해 선교 비를 증액하여 송금하기로 했다. 신재철 2018-03-08 247
2137 3/7 외적재건이 먼저이고 내적재건을 후순위로 말한 나의 의도는 분명하다. 신재철 2018-03-07 233
2136 3/6 정진우 선교사의 사명과 그 사역감당에 쉼이 없는 이유가 된다. 신재철 2018-03-06 268
2135 3/5 이미 주님의 종과 동시에 필리핀 영혼들을 위한 종으로 변해있었다. 신재철 2018-03-05 250
» 3/4 사실 우리가 머문 내내 정진우 선교사는 영혼을 사랑함이 훤하게 보였다. 신재철 2018-03-04 259
2133 3/3 이번 필리핀 선교지 탐방에 주님께서 이미 역사를 시작하셨기 때문이다. 신재철 2018-03-03 268
2132 3/2 정찬배 장로가 교회가 가까이 온다면 교회는 크게 유익 할 것이다. 초원관리자 2018-03-02 275
2131 3/1 성도간의 불신법정 소송문제에 대하여 초원관리자 2018-03-01 273
2130 2/28 아들 상훈이를 통한 열매를 기대하면서 아빠의 사명을 묵묵히 감당한다. 초원관리자 2018-02-28 284
2129 2/27 이 장로를 보면서 장로가 무엇을 하는 사람인가를 여러 차례 되짚어 생각해 본다. 신재철 2018-02-26 287
2128 2/26 고려교단의 목사들 중 나와 불편한 관계에 있는 목사들이 많음을 알아서다. 신재철 2018-02-26 310
2127 2/25 양향모 목사는 내가 그 학위수여식에 참석했으면 하는 마음을 보였다 신재철 2018-02-25 265
2126 2/24 갈 때마다 이들이 신구약성경의 핵심을 이해시키는데 주력하고 있다. 신재철 2018-02-24 257
2125 2/23 곧 양용근 목사가 순교역사에서 부활한다고 생각하니 기대가 넘친다. 신재철 2018-02-23 253
2124 2/22 하나님께서 여전히 조 목사를 통해 일하시고자 하심이 보인다는 생각을 했다 신재철 2018-02-22 278
2123 2/20 교회가 속한 상가의 관리위원회장을 15년째나 감당하고 있다. 신재철 2018-02-20 252
2122 2/19 정재락 목사의 목회를 도우시는 주님의 한 방법이 장로라는 까마귀였다. 신재철 2018-02-19 258
2121 2/18 곽호근 강도사는 담임목사에게 박병식 목사에 대해 물었단다. 신재철 2018-02-18 264
2120 2/16 선교는 말로 하는 것이 아니다. 희생이 수반되어야 한다. 그중하나가 물질희생이다. 신재철 2018-02-17 258

:: Quick Menu ::

  • 오늘방문자 : 
    156
  • 어제방문자 : 
    222
  • 전체방문자 : 
    996,38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