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 목양수필 ::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성경을 신학의 창으로 보는 훈련이 더 깊어가는 김 목사에게 내가 더 바랄 것이 없을 것 같다박성순 집사를 위해 기도에 기도를 더하라는 말로 이날의 대화를 마쳤다.​​​​​​​


4월 10일 월요일 오후 2시에는 아들이 목사안수를 받는다나와 아내의 믿음으로 아들이 어릴 때부터 장차 목사직을 계승해주기를 기대하고 하나님께 서원의 기도를 드렸다그러나 여러 내외적 환경으로 아들이 성장해서는 이 길을 갈 것같이 보이지 않았다.


그러나 하나님의 때가 있었다아들은 고려신학대학원을 졸업했다그것도 3년 내내 장학혜택에 생활비 백만 원까지 매월 후원을 받으면서였다이런 아들에게 교수의 기대가 있었으나 아들은 목양에 관심이 있었다그것도 큰 교회가 아니고 자신이 감당할 수 있는 분량 즉 성도의 이름과 면면을 다 알고 그들을 위해 목회하겠다는 의지가 분명했다.


성도들을 잘 가르치기 위해서라도 공부는 더 하였으면 좋겠다고 권하여 신학석사 과정에 등록하여서 한 학기를 마쳤다그런데 아들은 진지하게 내게 공부를 중단하겠다고 했다이미 신대원에서 다 배운 것을 공부한다는 이유에서였다.


말하자면 학위를 소지하기 위한 공부라면 하나님 앞에서나 학비를 지원하는 교회 등에도 해서는 안 될 일이라고 단언하면서다아들의 실력배양을 기대했던 아비로서는 좀 그랬지만 아들의 신앙과 인성을 알기에 수용했다지금은 개혁신앙을 추구하고 목회에 그대로 적용하는 교회에서 강도사로 사역하고 있다.


가까이 지내는 김종선 목사와 허심탄회하게 대화를 자주 하며 산다그를 만날 때부터였다이런 김 목사가 지하에서 3층 예배당으로 그것도 교회 소유로 등기하고 이동함에 안내자 역할을 했다그 후 다시 김 목사를 인도한 것이 있다신학석사 학위과정에 등록하란 것이었다.


감사하게도 당시 신원하 원장이 장학금을 지원하는 등 사랑이 있었기에 김 목사는 고려신학대학원의 신학석사 과정에 입학했다신 원장은 1학년 두 학기를 후원했다절반 정도의 학비였다나머지도 두루 도움을 주는 손길이 있어 김 목사의 1학년은 은혜중에 마쳤다.


김 목사는 월요일마다 학교에 가는 즐거움을 보였다공부를 마치고 오면 교수들과 그 과목에 대해서 받은 감동을 설명했다김 목사가 설명하는 교수들에 대해서는 이미 아들을 통해 거의 통달하다시피 했다신학 공부하는 아들과 대화하면서 이미 섭렵한 부분이다그것이 아들을 사랑함이었고 애정의 표현이었다.


김 목사의 형편을 생각하여 2학년 이번 학기의 학비는 김 목사의 초교 동창인 박성순 집사와 내가 감당했다김 목사와 지방 나들이를 하면서 만났던 그 친구 집사의 믿음이 돈독하고 김 목사에 대한 신뢰가 깊음을 알기에 내가 청했었다.


박 집사는 그 남편 김기봉 장로와 함께 김 목사가 지하에서 어려운 시기를 보낼 때부터 종종 후원을 아끼지 않았던 하늘 천사였다김 목사는 기도의 사람인데 그의 기도가 자주 고향 땅과 교회 그리고 친구들에게 미치고 있음을 확인했기에 이들의 관계를 알 수가 있었다.


2월 27일에 개강한 김 목사는 3월 6일에 학교에 도착하여 “Th.M. 새로운 학기를 시작하다라는 제목의 글을 적어 보냈다베드로 전후서와 레위기그리고 예레미야의 강의를 듣는다고 적었다세 과목 모두 늘 배우고 싶은 성경이고특히나 가르치시는 교수님들의 뛰어난 실력과 영성으로 인해 더 많은 기대가 된다고도 적었다.


그러더니 작년에도 신재철 목사님과 신원하 원장님의 사랑으로 공부할 수 있었는데이번 학기에도 신재철 목사님과 시골 친구 박성순 집사의 사랑과 섬김으로 학비를 마련해 주셔서 이렇게 빚진 마음으로 공부를 할 수 있게 되었다.”라고도 밝혔다.


글을 읽는 시간에 성순 집사에게 바로 이 글을 보내고는 집사님아예 집사님과 제가 졸업까지 시킬까요?”라고 시작하여 글을 보냈다이때 종선 목사에게 투자는 하나님께서 기뻐하실 일임도 부연했다박 집사는 내 글을 읽자마자 시간 끌기의 묵상이 없이 바로 그렇게 하겠다고 답을 돌렸다.


김 목사는 글의 결론에서 새롭게 시작하는 학기무지하고 부족한 나를 위해 기도하고 사랑과 정성을 다하는 주위의 귀한 분들과 우리 성도들을 위해서 더 부지런히 열심을 품고 배우는 일에 힘써서 아직도 어둠 속에 있는 사람들에게 진리의 빛을 비추고 싶다.”라고 적고 마쳤다.


김종선 목사도 훌륭하지만그 친구 박성순 집사는 한 수 위의 성화 단계에 있다고 여겨진다교회사를 연구하고 가르치면서 호남지역에는 교회가 많고 영남부터 강원도 동해안을 끼고는 절이 많음이 특징이라고 밝혔다제자들에게 교인들에게 대우받고 사랑받으려면 호남에 가서 목회하라고 전하기도 했었다.


사실 우스갯소리를 겸한 말이었지만 박 집사를 통해 이를 확인하니 마음이 묘하다아무리 초교 동기이고 고향 친구라고 해도 김 목사의 신앙 인격과 목사직에 대한 신뢰가 없다면 후원이 어려울 것임은 자명하다주었다가도 빼앗고 싶을 것이다.


3월 7일에 만난 김 목사는 세 교수와 세 과목에 대한 감동을 전하면서 부흥회를 시작했다자신을 이 학교에서 공부하도록 인도하고 길을 연 내게 감사한다면서다성경을 신학의 창으로 보는 훈련이 더 깊어가는 김 목사에게 내가 더 바랄 것이 없을 것 같다박성순 집사를 위해 기도에 기도를 더하라는 말로 이날의 대화를 마쳤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904 3/28 모세 후에 여호수아가 안현숙 뒤에 김동숙 권사가 있었다. new 초원관리자 2023.03.28 127
3903 3/28 장로들이 얼마나 든든한지 천국 상급이 커야 함은 나의 간절한 기대와 소망이다. update 초원관리자 2023.03.27 435
3902 3/27 내가 살던 아파트의 경비원 두 명을 전도하여 모두 우리 교회로 인도했다. 초원관리자 2023.03.26 476
3901 3/26 노회 목사 100여 명 중 20명이 노회 목사의 부모상에 조의금을 전했다. 초원관리자 2023.03.25 516
3900 3/25 “나는 뜻밖에 주님은 뜻대로“ 초원관리자 2023.03.25 474
3899 3/25 추성훈, 박주형, 추성희, 모주영 청년 등은 교회의 미래 자원이다. 초원관리자 2023.03.24 524
3898 3/24 김억수 목사에게 기대해 본다. 인천노회 개혁과 변화에 최적임자라고 여기기에다. 초원관리자 2023.03.23 540
3897 3/23 김효경 권사를 만나 15년째 동역한 것이 행복하다. 초원관리자 2023.03.22 531
3896 3/22 남부 시찰로 인해 개혁과 변화가 이루어질 것이란 확신이 들었다. 초원관리자 2023.03.21 532
3895 3/21 고신교단이 성경을 파괴했다며 교단을 세웠던 한 목사는 전형적인 생활 이단이었다. 초원관리자 2023.03.20 647
3894 3/20 세 가지 감사: 기독교보의 독자마당에 연재되는 첫번째 글 초원관리자 2023.03.19 561
3893 3/19 고신교단 광교 장로교회에 정중현 목사가 있어 행복하다. 초원관리자 2023.03.18 515
3892 3/18 목사로, 남편과 아버지 혹은 할아버지로 산다는 것이 배역이 다른 하루였다. 초원관리자 2023.03.17 552
» 3/17 김종선 목사와 박성순 집사는 초등학교 동기 이상의 신앙과 신뢰 관계다. 초원관리자 2023.03.16 536
3890 3/16 최형철 목사가 ‘감추어진 보화’(마 7:24-29)란 제목으로 설교했다. 초원관리자 2023.03.15 578
3889 3/15 목회할 때 절대로 어린아이라도 구타나 욕설하는 행위가 없어야 한다. 초원관리자 2023.03.14 571
3888 3/14 42회는 서산에 기울고 75회는 동쪽의 산언저리에 걸린 해가 되니 감사할 뿐이다. 초원관리자 2023.03.13 572
3887 3/13 부목사도 담임목사의 목회대상이니 사랑의 대상이다. 초원관리자 2023.03.12 609
3886 3/12 이제 목사 남편과 남편 목사 사이에서 균형을 맞출 기회가 찾아왔다. 초원관리자 2023.03.11 561
3885 3/11 현승호, 이상순 부부를 천국에서도 만나 교제하고 싶다. 초원관리자 2023.03.10 525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96 Next
/ 196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