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 목양수필 ::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내가 선한 일에 사용 받았지만상대편에서 볼 때는 악역을 감당했는지 모른다.


11월 한 달 동안 쉴 사이 없이 맡겨진 일을 감당했다그러던 중 잠시 아내와 방문한 처가에서 장모께서는 내가 집에만 있으니 죽을 것 같아...”라며 시작하여 아내에게 자신의 답답함을 토로했다지난 여름에 강원도로 바람을 쐬어 드렸던 일이 좋았다는 의미였다.


내가 결단을 해주어야 이런 일이 가능하다아내는 40대 중반에 홀로된 친정엄마가 이런 말씀을 전함에 마음에 무거웠음을 느꼈을 것이다이를 곁에서 바로 눈치채고 내가 시간을 내겠다고 했다그리하여 분당에 사는 처제와 처남댁까지 함께 5인이 11월 16일에 마장호수를 다녀왔다.


지난번 시찰회에서 친교 회를 다녀왔던 장소였기에 기억하고 그곳으로 간 것이다이날 나는 종일 기사와 사진기사로 사용을 받았다지갑도 비우면서다언젠가는 하늘의 부름을 받을 이미 80이 넘은 장모이다그나마 이렇게라도 섬김을 하지 못하면 아내가 받을 상처가 클 것을 알아 남편 역할을 했지만결과적으로 어머니와 같은 장모께도 기쁨을 드렸다.


17일 수요일에는 인천노회 여전도회 부총무인 오경옥 권사가 초청하여 이순희 회장과 김종선 목사와 함께 식사 교제를 했다다음날 가지는 행사와 곧 다가오는 총회를 상의하기 위해서다전도부장인 양향모 목사도 청함을 받았지만 집안 동생의 별세로 장례를 집례하느라 참석하지 못했다.


오 권사와 이 권사는 다음 회기에는 인천노회의 임원을 맡지 않겠다고 했다회장은 임기가 차서 그렇다 하더라도 오 권사는 귀한 일꾼이기에 말리고 싶은 마음이 있었지만 워낙 소신이 강했다이런 경우 우리 교회 권사가 아님을 실감하게 된다.


18일 목요일에는 인천노회 개척 및 미자립교회 후원 행사가 있었다노회 여전도회가 기금을 마련하고 전도부에서 교회를 선정했다. 17개 교회를 선정했는데 1년 예산과 결산이 취약한 교회이다일반적인 안목으로 보면 이런 상황에서 목사직을 감당한다는 것이 가능한가 생각이 들 정도다.


그러나 그중에는 생명을 내놓고 복음을 전하고 가르치는 사명을 감당하는 목사들이 있다솔직히 선배인 내 눈에 100%라고 단정은 어렵다하지만 진짜 목사가 이들 중 발견된다이런 행사를 통해 그들에게 위로를 주는 것은 귀한 일이다.


여전도회 임원들은 나에게 감사를 여러 차례 표했다이런 행사가 되려면 교회들이 연합회에 협력을 잘해야 하는데 올해는 다수의 교회가 동참을 했다는 것이다두 교회 정도만 빠졌는데 기록하는 내가 그들에게는 연락조차도 하지 않았다혹 내 글을 대하는 독자의 상상에 맡기고 싶다.


내가 이런 소임을 감당해주니 임원들은 내게 거듭 감사를 표한 것이다어찌 보면 내가 선한 일에 사용 받았지만상대편에서 볼 때는 악역을 감당했는지 모른다원치 않는 후원금을 내도록 독려했기 때문이다노회 때 발언을 잘 하지 않는 내가 이번에는 발언권을 얻었다.


노회 임원들은 모이면 교통비라도 받고 일하지만여전도회 임원들은 자비량 봉사를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이런 성도들에게 감동을 주는 목사가 되어야지 시험 거리를 남기는 목사가 되면 안 된다고 전한 것이다정중하고 겸손한 자세를 취해 전한 나의 발언이 어느 정도 통한 것이다.


이를 알고 후배들이 내게 청하는 것이 있다노회에서 발언해야 할 것은 묻어두고 불필요한 일만 가지고 논쟁하는 일을 중단시켜달라는 것이다이미 이런 일에 내가 사용을 받았다하지만 여전히 남은 과제가 보인다하지만 소임은 거기까지로 여긴다.


지도자는 자신이 회장이 되면 그 임원들을 챙겨야 한다부목사를 많이 거닐고 있는 경우에 부목사들의 상황도 살펴야 한다회원으로서 의무를 충실히 수행하고 있는가를 말이다회장이 되고 이런 정도의 규모를 가진 교회의 목사라면 노회의 지도자급이다.


이들에게 상처를 주면 노회는 힘들어진다노회의 운영비를 거의 상당 부분에 걸쳐 책임지는 교회의 목사이기 때문이다후배들에게 그렇게 변을 했다나의 마음을 어느 정도는 이해했다동시에 노회에 아직은 영향을 주지 못하는 단계에 있는 목사라면 겸손할 것도 주문하고 있다.


지도자급이나 자신이 똑같이 한 표를 가지고 있다는 식으로 노회에서 처신하면 안 된다고 강조한 것이다이렇게 처신하다 보니 나는 양자에게 다 인기는 없을 것이다인천노회 여전도회 일도 일선에서 물러서고자 했다그런데 우리 교회의 송은아 집사가 연합회 회계이다주님의 뜻은 여러 가지로 나타나신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507 12/22 오랜만에 양평에 있는 동부중앙교회를 방문했다. 초원관리자 2021.12.21 547
3506 12/20 고신교단의 현주소였고 일그러진 얼굴이었다. 초원관리자 2021.12.20 584
3505 12/19 두 교회가 합동이 되어 하나 되는 일에 여러 건 개입하여 도움을 주었다. 초원관리자 2021.12.18 584
3504 12/17 이상규 교수는 목사의 인격은 돈을 어떻게 사용하는가에 있다고 했다. 초원관리자 2021.12.16 636
3503 12/15 코로나19 때문에 부고도 내지 않았다고 했다. 초원관리자 2021.12.14 633
3502 12/13 “초원 교회 33년의 중간기는 광야 교회였습니다. 아무것도 없었습니다.” 초원관리자 2021.12.12 647
3501 12/11 제53회 국가조찬기도회에서 황우여 장로가 나라와 민족을 위해 기도했다. 초원관리자 2021.12.10 605
3500 12/9 조석연 목사를 강사로 교회설립 33주년 감사 1일 부흥사경회를 가졌다. 초원관리자 2021.12.08 547
3499 12/7 김장진 교수를 내년에 교육 목사로 청하기로 마음을 모았다. 초원관리자 2021.12.07 616
» 12/5 여전히 남은 과제가 보인다. 하지만 나의 소임은 거기까지로 여긴다. 초원관리자 2021.12.04 649
3497 12/3 신랑 측 하객들이 대부분 불신자였다. 초원관리자 2021.12.02 570
3496 12/1 나를 만난 성도들에게 언제라도 최선을 다한 목사였다는 평가는 받고 싶다. 초원관리자 2021.11.30 586
3495 11/29 11월 21일 주일 오전 예배를 마치고 여전도회 연합회 총회가 있었다. 초원관리자 2021.11.28 608
3494 11/27 사설에 ‘고신은 분리주의자인가 개혁자인가’라는 제목의 글이 실렸다. 초원제자 2021.11.26 685
3493 11/25 2022년의 목회계획에는 일꾼의 가세가 보여서 기도하며 행복에 잠겨 있다. 초원관리자 2021.11.24 562
3492 11/23 “신재철 목사님을 모시고 황 장로님의 산소에 가서 예배를 한번 드리시지요.” 초원관리자 2021.11.22 637
3491 11/21 특히, 기독교의 이해 과목에 이어 현대인과 성서 과목을 수강하니 이해는 빨라졌으며, 효과도 만점이다. 초원관리자 2021.11.21 631
3490 11/19 나를 만나 지나간 역사를 듣고 싶어 했다. 초원관리자 2021.11.19 539
3489 11/17 파주 마장호수로 시찰 목사 부부야유회를 다녀왔다. 초원관리자 2021.11.16 634
3488 11/15 순교를 요구하는 시대가 아니니 순교는 아니라도 선교는 감당하자. 초원관리자 2021.11.14 546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77 Next
/ 177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