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 목양수필 ::

조회 수 471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역사의 증인이 되어도 이제 사람을 만나 아픈 역사를 상기하는 것은 피하고자 한다.

                                                                             

고려신학교는 나를 목사로 이끈 중요한 학교이다그러나 지금 이 학교는 사라지고 말았다고려신학대학원이 있는 고신교단과 합하였으니 이 대학원이 행정상 우리의 출신학교가 된다하지만 엄밀한 의미에서 구별된다감사한 것은 나는 고려신학교 출신이지만 아들은 고려신학대학원 출신이란 것이다.


나는 42회 졸업생이다요즈음 자주 만나는 김종선 목사는 59회란다김 목사가 얼마 전부터 한 목사가 나를 만나고 싶어 한다며 시간을 요청했다사실 요즈음 만나는 사람들과도 그 횟수를 줄이고 있다이제 목회에만 정진해야 하고 초원교회의 담임목사직 감당에 진력해야 한다고 생각해서다.


김 목사는 자신보다 선배인 한 목사가 고려 교단의 역사에 대해 알고 싶어 한다며 나의 마음을 자극했다그가 고려 교단에서 중요한 역할을 감당한 교회의 부목사로 사역했단다그런데 그 담임목사가 나에 대해 종종 비난을 퍼부었다는 것이다.


그 목사는 고려 교단에서 2015년에 고신교단으로 왔다김종선 목사가 올 때 같이 온 것이다그러다가 인천에서 교회를 개척하여 나와 같은 노회원이 되었다노회에서 만났어도 서로 간에 인사 없이 지냈다내 자리에서 책만 읽다가 오는 목사이니 회의 중에도 만날 일이 거의 없었다.


김 목사에게 그 목사가 여러 차례 나와의 자리를 요청했단다김 목사에게 이런저런 이유를 달아 피했지만 이번에는 피하지 못했다노회에서 세 목사가 함께 만난 것이다김 목사는 그 자리에서 다시 그 목사의 청을 전했고 나는 시간을 만들자고 했다.


11월 5일 금요일에 선한교회에서 만났다이날 나는 김종선 목사와 같은 기대감에 찼다김 목사가 나보다 늦게 고신교단으로 오면서 나의 책을 대하고는 나를 만나고 싶은 목사로 가슴에 담았단다일방적으로 고려 교단에서 들은 역사에 대해 진실을 알고 싶어서였단다.


김 목사는 역사에 대해 상당히 식견이 있었다그러니 김 목사와 대화는 쉽게 진행되었다김 목사 앞에서 내가 진술하는 것을 김 목사는 바로 이해했다그리고 유관 된 역사를 들어 평가도 낼 정도였다김 목사가 신학 공부를 할 때는 박병식 목사가 없었다.


이 신학교를 다녔다는 것에 긍지가 떨어지는 시기였다교장이 대내외적으로 무너지는 시기였기에 더욱 그랬다그런데 김 목사의 선배 목사는 김 목사가 가진 역사적 이해가 거의 없었다그러니 내가 간증하듯이 설명을 해야 했다그 목사가 듣고자 했던 역사는 내가 사실 그대로 전한다 해도 목사들이 언급하기엔 은혜가 삭감되는 것이었다.


이날 그 목사는 나를 통해 고려 교단의 역사와 특히 일탈한 지도자의 역사만 듣고서 간 입장이었다다음 날 김종선 목사를 만나 목사님어제 제가 혼났습니다앞으로 이런 자리를 만들지 마십시다.”라고 시작하여 대화했다.


김 목사도 미안한 마음을 바로 전했다상대가 어느 정도 역사를 알고 질문을 하는 정도로 알았다는 것이다그가 진정으로 궁금한 것이 있어 나를 만나 역사의 진실을 알고자 하는 것으로 이해했다는 것이다하지만 나의 마음만 아프게 한 날이었다이제 내가 관심을 가지는 분야는 역사가 아니고 성경이다복음이다.


그렇다고 역사를 외면하는 것은 아니다고신교단 70년사를 집필하는 중에 고려 교단 부분은 나의 몫이 되었다이미 기술하여 제출했다이렇게는 역사의 증인이 되어도 이제 사람을 만나 아픈 역사를 상기하는 것은 피하고자 한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498 12/5 여전히 남은 과제가 보인다. 하지만 나의 소임은 거기까지로 여긴다. 초원관리자 2021.12.04 394
3497 12/3 신랑 측 하객들이 대부분 불신자였다. 초원관리자 2021.12.02 441
3496 12/1 나를 만난 성도들에게 언제라도 최선을 다한 목사였다는 평가는 받고 싶다. 초원관리자 2021.11.30 502
3495 11/29 11월 21일 주일 오전 예배를 마치고 여전도회 연합회 총회가 있었다. 초원관리자 2021.11.28 531
3494 11/27 사설에 ‘고신은 분리주의자인가 개혁자인가’라는 제목의 글이 실렸다. 초원제자 2021.11.26 600
3493 11/25 2022년의 목회계획에는 일꾼의 가세가 보여서 기도하며 행복에 잠겨 있다. 초원관리자 2021.11.24 479
3492 11/23 “신재철 목사님을 모시고 황 장로님의 산소에 가서 예배를 한번 드리시지요.” 초원관리자 2021.11.22 555
3491 11/21 특히, 기독교의 이해 과목에 이어 현대인과 성서 과목을 수강하니 이해는 빨라졌으며, 효과도 만점이다. 초원관리자 2021.11.21 482
» 11/19 나를 만나 지나간 역사를 듣고 싶어 했다. 초원관리자 2021.11.19 471
3489 11/17 파주 마장호수로 시찰 목사 부부야유회를 다녀왔다. 초원관리자 2021.11.16 540
3488 11/15 순교를 요구하는 시대가 아니니 순교는 아니라도 선교는 감당하자. 초원관리자 2021.11.14 491
3487 11/13 안양일심교회 당회원 교육을 하고 왔다. 초원관리자 2021.11.12 558
3486 11/11 유동진 장로가 지난 10월 22일 금요일에 목사안수를 받았다. 초원관리자 2021.11.11 519
3485 11/9 노회에서 경조사가 계속하여 이어진다. 초원관리자 2021.11.09 512
3484 11/7 아브라함의 축복을 성취하신 예수님이 ‘제자 삼으라’라는 혁명적인 방법을 사용하고 계신다. 초원관리자 2021.11.07 1111
3483 11/5 후배의 목회를 돕고자 하는 나의 마음을 헤아린 것이다. 초원관리자 2021.11.04 505
3482 11/3 “저는 솔직히 말해서 신재철 목사님을 경계했습니다.” 초원관리자 2021.11.02 604
3481 11/1 교회는 교역자 사무실이 은혜로운 분위기여야 한다. 초원관리자 2021.10.31 552
3480 10/30 인천노회 연합 여전도회 임원들의 헌신과 봉사가 하늘에 빛남을 확인했다. 초원관리자 2021.10.30 482
3479 10/28 목사님의 목양 수필을 통해서 목회라는 정의를 내려보면 '함께'라는 생각이 듭니다. 초원관리자 2021.10.27 483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75 Next
/ 175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