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 목양수필 ::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박병식 목사와 이종만 장로의 믿음이 있는 경험을 일부 수용하고자 하는 것이다.

 

다른 하나는 나의 개인의 은퇴 후 삶에 대한 것으로 다음에 기록을 할 기회가 있을 것이다.” 는 전날의 기록에 있는 일부 문장이다. 이종만 장로가 나에게 교회 일에 전념할 것을 주문한 후 다음 말로 건너갔었다.

 

목사님, 이제부터 은퇴 후 준비를 잘 하셔야 합니다. 목사님께서 사례를 다 헌금하시는 것 긍정도 있지만 그렇지 않게 보는 이도 있습니다.”라며 설명을 이어간다. 이종만 장로는 고신교단에서 역사가 가장 오래된 교회의 대표적인 원로장로이다.

 

그의 삶이 그래왔던 것처럼 그 주변에는 장로친구들이 많다. 이들과 종종 나에 대한 소식을 나누고 있단다. 그런데 친구 장로들 중에 나의 사례를 되돌리는 헌금에 대해 염려를 하는 의견도 있다는 것이다. 이 장로는 여러 견해를 전하고는 이제 노후 대책을 잘 하셔야 합니다.”라고 강권한다.

 

자신의 경우를 설명도 한다. 좋은 직장에 다녔단다. 성실하게 직장 생활하여 자녀들을 잘 가르치고 결혼도 시켰단다. 이때 조금씩이라도 도움을 주어 모두 자기 집을 가지고 출발하게 했단다. 퇴직금 등을 이때 좀 사용했지만 자녀들에 대한 걱정이나 부담을 더니 아버지로서 행복하단다.

 

요즈음 자신이 살아가는 방법을 설명한다. 물론 자녀들이 주는 용돈도 있음을 공개한다. 이 장로는 누구를 만나도 지갑을 먼저 여는 삶을 추구하고 있다. 이를 나에게 강조한다. 내가 건강도 안 좋은 상황에서 입원이라도 하면 성도들은 한두 번 돌아보고 멀리 하게 되어 있단다. 내가 평생을 목회하고 그런 부담스런 존재가 되면 안된다는 것이다.

 

1988년 교회를 개척한 이후 지금까지 헌금생활에 있어 매년 성도들 중 1등이었다. 1등이 목표는 아니었다. 하지만 교회의 형편을 보면 나의 헌금 희생은 불가피했다. 교회의 형편이 어렵다고 선교를 등한시 한 적이 없다. 언제나 나보다 교회가 우선이었다.

 

이런 생활은 2019년 곧 초원교회가 31년째를 통과하고 있는 지금도 동일하다. 교회 합병을 한 후 새로 만난 집사들이 이를 알고는 나에 대한 신뢰는 전폭적이다. 설교만 잘하는 목사로 몰아세워 비판하지 않는 것이다.

 

스승인 박병식 목사도 나의 이런 생활을 알고 이종만 장로와 같은 교훈을 두어 차례 준 적이 있다. 이들 박 목사와 이 장로는 내가 경험하거나 걸어가 보지 못한 길을 체험하고 있다. 은퇴 후의 삶을 이들이 살아 보았기에 내게 교훈을 주고 있는 것이다.

 

구 예배당 상가건물이 아직도 빈 채로 남아 있다. 주변교회의 어느 목사가 10년을 사역하고 교회에서 내침을 당했단다. 그런데 장로들이 중심이 되어 5억 원을 현금으로 건넸단다. 이 목사가 매입을 검토하다가 다른 교회건물을 15억 원에 매입했다. 그를 따라 나선 성도들이 30여명 되었기에 용기를 가진 듯했다.

 

나의 경우 이미 31년을 우리교회에서 사역을 했다. 70세까지 사역한다면 40년 이상의 성역이 된다. 이때 앞의 교회처럼 장로들이 나서 나의 남은 생활을 숙고해 볼 수 있을까? 현실적으로 보면 전혀 어렵다. 또 내편에서 기대도 하지 않는다.

 

이런 상황이기에 박 목사나 이 장로의 말에 여러 생각을 해보고 있다. 건강하게 살다가 주님의 품에 안긴다면 아무런 문제가 없을 것이다. 아들이 하나 있지만 대를 이은 목사가 된다니 아들에게 경제적으로 기댈 마음은 아예 버려야 한다. 나보다는 보다 넓게 목회를 하도록 조건을 만들어 주고 싶다.

 

현재는 이 장로의 사랑의 마음만으로도 감사하다. 은퇴 후에도 하나님의 종답게 잘 살아야 한다는 귀중한 교훈으로 가슴에 새긴다. 아직도 나의 선 순위는 교회가 된다. 하지만 구 예배당이 정리가 되면 장로들이나 재정부원들과 대화를 해 볼 예정이다. 욕심을 제거한 상태에서다. 박 목사와 이 장로의 믿음이 있는 경험을 일부 수용하고자 하는 것이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730 10/23 “언제나 역사의 현장에 신재철 목사님이 계셨고...은혜와 평강” 초원제자 2019.10.22 365
2729 10/22 “염 목사님과 신 목사님(신재철)의 발언은 어이가 없는 말입니다.” 초원제자 2019.10.22 390
2728 10/21 “선교사님, 우선 오늘 가져오신 것 중 남는 모든 것을 제가 구입하겠습니다.” 초원제자 2019.10.21 417
2727 10/20 부모는 하늘천사가 된 딸의 일기장에서 눈을 뗄 수가 없었다. 초원제자 2019.10.19 343
2726 10/19 “언니가 못 이룬 꿈을 제가 ... 하나님께서 원하시는 삶을 살도록 힘쓸게요.” 초원제자 2019.10.18 390
2725 10/18 바보 선교사들이 좀 있다. 그중 한 명이 태국에서 사역하고 있는 김재원 선교사다. 초원관리자 2019.10.17 413
2724 10/17 10월 8일 화요일에는 노회교역자회에서 주관하는 야외 친교회가 있었다. 초원제자 2019.10.16 407
2723 10/16 “신대원 주일을 지켜주시고 ...후원해 주셔서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초원제자 2019.10.15 402
2722 10/15 황우여 대표님을 생각하면 세 가지가 생각이 납니다. 초원관리자 2019.10.14 382
2721 10/14 맨 앞자리에 앉아 예배를 드리고 ... 이사장 황우여 장로의 신앙수준이다. 초원제자 2019.10.14 399
2720 10/13 우리가 잊어서는 안 될 장연우 학생을 병문했다. 초원제자 2019.10.12 385
2719 10/12 “이 세상에서 받을 상 중 가장 훌륭한 상을 받았습니다.” 초원제자 2019.10.11 399
2718 10/11 신승미 집사는 남편의 구령에 최선을 다하고 있는 참 아내의 본이 된다. 초원제자 2019.10.10 426
2717 10/10 정진우 선교사의 회갑을 축하하여 교제의 만남을 가졌다. 초원제자 2019.10.09 371
2716 10/9 82세의 권사에게 용돈을 받으니 감사하면서도 마음은 무겁다. 초원제자 2019.10.08 366
2715 10/8 이번학기 분납으로 학비를 내고 있는데 이번에 미납한 것 다 해결하고도 남았어요. 초원제자 2019.10.07 424
» 10/7 “목사님, 이제부터 은퇴 후 준비를 잘 하셔야 합니다. ...” 초원제자 2019.10.06 385
2713 10/6 “목사님, 어찌하든지 교회를 살펴야 해요. 성도들은 그것을 간절히 바랍니다.” 초원제자 2019.10.05 417
2712 10/5 “... 교회 예배에 참석해보고 싶습니다.... 어디 교회인지 알 수 있을까요?” 초원제자 2019.10.04 416
2711 10/4 나를 아프게 한 목사 중에 사과를 하지 않은 목사는 그 후배가 유일하다. 초원제자 2019.10.03 437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37 Next
/ 137
위로